"일본인관광객 잡아라" 한국관광공사 온-오프라인 캠페인 집중

-도쿄 현지서 한국테마관광 설명회... 재방문객 대상 적극 홍보
강헌주 기자
lemosu@naver.com | 2019-03-18 13:50:24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한국관광공사가 일본인 관광객 유치를 위해 도쿄와 오사카 지사를 중심으로 온, 오프라인 유치 마케팅을 집중 전개하고 있다. 워킹페스타 in 백제 관북리 행사 장면. (사진제공=한국관광공사)

[플랫폼뉴스 박진석 기자] 한국관광공사가 일본인 관광객 유치를 위해 도쿄와 오사카 지사를 중심으로 온, 오프라인 유치 마케팅을 집중 전개하고 있다.

 

먼저 오는 19일 도쿄에서 ‘한국 테마관광 설명회’를 개최한다. 한국에서 박정하 공사 국제관광본부장을 단장으로, 광주, 부산을 비롯한 6개 지자체와 공연, 웰니스 등 20여개 기관이 참가, 한일양국 여행업계 200여 명이 상담회, 테마관광 설명회 등 비즈니스 네트워크 행사를 갖는다. 이번 행사에는 31일 제주항공 나리타-무안 노선 취항과 ‘2019 광주 FINA 세계수영선수권대회’ 가 개최되는 기회를 활용, 광주·전라남북도 3개 시도와 대회 조직위가 공동으로 ’2019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및 전라 관광설명회‘를 진행하여 전라권 방한여행 신규 수요 창출을 꾀한다. 또한 공사 한반도관광센터는 ’비무장지대(DMZ) 평화생태관광‘을 주제로 경기, 강원권의 평화열차, 도보여행 등 테마별 DMZ 관광자원을 활용한 신규 상품화 콘텐츠를 소개하여 일본시장 내 DMZ 상품 확대를 유도할 계획이다.

 

또한 오사카지사에서는 일본인 방문객의 약 70%를 차지하고 있는 재방문객을 대상으로 전국 각지의 숨겨진 매력을 홍보하기 위한 대대적인 온라인 방한관광 마케팅을 편다. 먼저, 일본의 대표 여행사 HIS와 공동으로 4월부터 8월까지 20-30대 젊은층 1만명 유치를 목표로, ‘이런 한국 처음이지’라는 테마로 캠페인을 추진한다. 서울, 경기, 대구, 부산의 재방문객에게 추천하는 골목길 투어, 유니크 체험, 현지에서만 맛볼 수 있는 음식들을 소개하고 이를 직접 방문하는 연계상품을 개발한다. 또한 캠페인 영상을 제작하여 동사 홈페이지와 구글, 야후재팬, 페이스북 등 각종 매체를 활용해 홍보한다. 아울러 QR코드 스캔으로 웹광고 및 추천 관광콘텐츠들을 한눈에 보면서 동시에 상품 예약이 가능한 AR팜플렛(증강현실)을 개발하고 HIS 각 점포에 비치하여 재방문자를 대상으로 방한관광을 집중 홍보한다.

이와 함께 온라인여행사 ‘에어토리’와 3월 28일부터 2개월간 한국 지방으로의 재방문유도를 위하여 일본노선 취항으로 접근성이 높아진 청주, 대구, 무안 공항을 거점으로 연계관광지 소개, 방문을 유도하는 ‘직항노선으로 가는 한국지방의 새로운 매력’ 캠페인을 전개한다. 그리고 재방문자들이 한국에서 다양한 체험을 통하여 방한여행에서 높은 만족감을 얻을 수 있도록, 국내 개별여행객(FIT) 전문 여행사와 함께 재방문자 대상 특화 상품을 개발하고 판촉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하상석 한국관광공사 일본팀장은 “K-pop, 패션, 미용 중심 일본 내 신한류 붐으로 일본인 방한관광 시장 성장세가 지속되고 있다”라며, “공사는 최근 카카오프렌즈 캐릭터 ‘어피치’를 한국관광 홍보대사에 임명한데 이어, 국내 지방관광 활성화와 일본인 재방문객 확대를 위한 온-오프라인 캠페인을 집중 전개해 올해 일본관광객 320만 명 유치 목표를 달성하겠다”고 밝혔다.

 

[ⓒ 플랫폼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