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지역 기업들 여름휴가 평균 4.4일

강헌주 기자
lemosu@naver.com | 2019-07-16 15:41:57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성남시 판교 신도시에 위치한 기업들. 

 

[플랫폼뉴스] 성남지역 기업들의 여름휴가 기간은 평균 4.4일인 것으로 나타났다.

 

성남상공회의소(회장 박용후)는 지난 5일부터 6일간 성남상의 패널리스트와 성남지역 기업체를 대상으로 '2019년 성남지역 기업체 하계휴가 운영실태 조사' 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 응답 기업(65개사)의 100%가 하계휴가 계획을 세우고 있는데, 그 중 47.7%가 따로 기간을 정하지 않고 개인별로 연중에 휴가를 사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은 기간 일괄 실시(20.0%) 또는 정해진 하계휴가 내 교대로 실시(26.2%) 하는 기업의 경우 평균 4.4일의 휴가 기간을 시행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7월 중순부터 8월 말일까지 상당수 기업이 휴가를 계획하고 있고, 7월 29일부터 시행하는 기업(12.3%)의 응답이 가장 많았다. 또한, 같은 기간에 모든 근로자가 휴가를 실시하는 기업의 46.2%는 휴가 기간 동안에도 영업을 지속할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하계휴가 상여금 지급 계획은 응답 기업의 69.2% 없다고 답했다. 그 이유로는 취업 규칙 상 상여금이 없는 기업(73.3%)이 대부분으로, 상여금 외 기타 편의제공(8.9%), 경영악화 등 자금사정(13.3%)으로 지급하지 못하는 기업의 의견도 있었다. 

 

휴가비를 지급하는 기업(30.8%)의 경우, 평균 기본급 대비 51.0% 금액을 지급할 예정이며, 일정 금액으로 지급 예정인 기업은 평균 57만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온라인팀)

 

[ⓒ 플랫폼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